최종편집일시:2020.11.26 (목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자치 | 행정 정보 일반 칼럼 교육 | 문화 태안과 나
데스크기고
 
전체보기
데스크
기고
뉴스 홈 칼럼 데스크 기사목록
 
교육지원청, 관사신축 여론몰이 중단해야
'상인의견'에 교육행정 집중, 학부모 등 교육가족 의견 배제
태안중학교 교정 내 교직원 숙소 건립 찬반 논란
일부 언론인, 지방정치인 합류 건축행위 관심 커
기사입력 2020-11-15 오후 3:40:00 | 최종수정 2020-11-23 오후 12:54:14        

태안교육지원청(교육장 황인수 '이하' 교육지원청 )은 관내 교직원들의 생활불편을 이유로 태안중학교 교정에 공동관사 80실(지하1층 지상 8층, 연면적 4,080㎡,  127억 4천만 원) 규모의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교육지원청의 교직원 관사를 태안중학교 교정에 신축하겠다는 발상은 태안읍 중앙로상가들의 상권활성화 희망사항을 근거로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일부 지방정치인과 지역언론인이 사활(?)을 걸고 이를 옹호하고 있어 이들의 건축행위에 대한 지나친 관심도가 더 궁금해 지고 있다.

태안중학교 학부모 운영위원인 박재흥 운영위원은 지난 5일 태안미래신문 광고를  통해 "태안중학교 교정에 추진하고 있는 교직원 관사 건립 적극 반대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박 운영위원은 ▲학부모들에 대한 공개와 설득 등의 절차가 결여 되어 절차적 정당성과 민주적 정당성이 전혀 없다. ▲재학생들의 안전한 학습권 침해가 명백히 예상되어 학무보로서도 동의하지 않는다. ▲교정을 교직원 관사로 전용한다는 것은 교육 목적의 기본취지에도 명백히 반한다. ▲주차문제, 주거환경 문제 등이 수요자인 교직원들의 요구에도 어울리지 않는다는 등의 이유을 들어 반대한다고 밝혔다.



▲태안미래신문  2020. 11. 5.자

이에 앞서 지난달 지역의 B신문에 "태안지역 교직원 공동관사 건립 급물살 타나"라는 제목으로 "상가 지역주민 368명이 건립을 촉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하고, 학부모들도 관사 건립을 촉구했다"는 취지의 기사가 보도된 바 있다.

태안중학교 교정 내 관사건립 찬반논란에서 관심있게 살펴볼 대목이 있다. 적극 유치를 주장하고 있다는 인근 상인들은 당연한 논리다. 이해관계가 명확하여 당연히 자신들의 업소와 가까운 곳에 공동주택이 있다면 반대할 상인은 한명도 없다.

학부모들도 적극 찬성했다고 주장하나, 태안중학교와 이해관계가 있는 학부모나 운영위원들의 목소리는 이미 반대의견이 공론화 된 상태라서 학부모 전체 의견과는 거리가 멀다는 주장이다. 태안중학교 동문회에서도 교정내 관사건립을 반대한다는 의견이다.

교육지원청이 반대의견을 무력화시키기 위해 지역상인 및 지역언론 관계자, 일부 지방정치인들의 등을 업어 억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는 의혹이 남는다. 교정내 관사건립 반대 의견에  합당한 사유를 제시하고 교정내 관사건축 당위성을 주장해야 마땅하다. 단순히 시작부터 하고보자는 식의 주장이나, 지역상권 활성화 운운하는 일은 교육행정의 본질에서 멀어지는 일이다.

▲태안중학교

흥미로운 일은 교육지원청의 아귀맞지 않는 사업추진을 적극 옹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모 언론, 지방정치인 모두 건축행위에 상당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지역에서는 그동안 특정한 사건에 대해  관심 있게 기사를 쓴 배경에는 해당 언론인과 이해관계가 있는 사례가 흔했다. 또 이에 호흡을 함께 하는 일부 지방정치인들도 이유 있는 지원을 위한 행보라서 그 배경이 더 궁금해 지고 있다.

무엇보다 교육행정을 담당하고 있는 자들이 '상인의견'이라면서 느닷없이 언론놀음부터 시작해 해당 학교 동문들과 학부모들을 혼란스럽게 했다. 교육행정의 과정 및 결과도 일반인들은 교육으로 받아드린다. 교육행정가들이 자신들에게 유리한 여론몰이에 몰입하는 3류 정치인이나 이들 옆에 기생하는 사이비 기자들과 비슷한 행동을 해서야 되겠는가.

이재수
태안반도
http://tanews.kr
 
 
 

스폰서 링크

 
기름유출의 악몽  http://tanews.kr
다시찾은 만리포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가 군수, 기자회견 '잠정연기' 의문점 남아
데스크 기사목록 보기
 
  칼럼 주요기사
원장, 사무국장 수억원 혈세 어디에 썼나?
한 군수, 일하지 않는 공무원 집에 보내야
S매체 '광복절, 태안문화원 국기봉' 보도
현대판 기와집 구슬아치와 처마밑 거지떼
한상기 군수 '관광기념품 공모전' 실패
태안문화원 명예훼손 고소사실 결과는?
수의계약 수혜언론, 수의계약 문제거론?
자가당착과 메떨어지는 소리
 
 
주간 인기뉴스
솔향기길 ‘가을 산책’축제 열린다
솔향기길 ‘가을 산책’축제 열..
태안군, 2020년 농림어업총조사 ..
태안해안국립공원 드론활용 재난..
 
인기 포토뉴스
근흥면민 "해양쓰레기 처리장 ..
소원우체국, 마스크 구매 어르..
천리포수목원, 멸종위기 ‘초..
태안군의회 의장 인터뷰 거절..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부설 문화센터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독자투고
 

태안반도. 등록번호: 충남 아 00242호(등록일: 2014.9.24). 발행인,편집인:이재수[개인정보책임관리자],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명성식.
32141. (본사)충남 태안군 태안읍 독샘로 100 (동문리 448). Tel.041-675-1101. 제보 Email: grnews@naver.com
32164. (안면도 주재사무소)충남 태안군 안면읍 장터로 39-1(승언리 343).  Tel. 041-672-2295

Copyright(c)2020 태안반도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