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1.05.09 (일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자치 | 행정 정보 일반 칼럼 교육 | 문화 태안과 나
사회/인물해양농업환경/건강관광
 
전체보기
사회/인물
해양
농업
환경/건강
관광
뉴스 홈 일반 해양 기사목록
 
해안가, 불법 캠핑장 배짱영업
태안해경, 미등록 불법운영 단속 강화
기사입력 2021-04-20 오전 9:12:00 | 최종수정 2021-04-26 오전 9:20:14        
태안해양경찰서(서장 성창현)는 해양안전 저해사범 단속 일환으로, 정식 등록을 하지 않은 채 불법영업을 자행하는 해안가 캠핑 야영장이 기승을 부리고 있어 현장 단속에 나섰다.

태안해경에 따르면, 최근 봄행락철 코로나19 스트레스 등을 피해 해안가를 찾는 이용수요가 늘고 있으나, 갯바위 낚시 추락사고나 야간 해루질 갯벌 고립사고 등 불법 캠핑 야영장과 관련된 안전사고 발생이 잇따르고 있어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태안은 전국 22개 국립공원 중 다도해 해상국립공원, 한려해상 국립공원과 함께 3개 해상․해안국립공원 지역 가운데 하나로, 해안가 대부분이 국립공원으로 지정돼 캠핑 야영장 허가가 날 수 없는 곳이다. 

관내 해안가에 자리잡은 미등록 캠핑 야영장 업체 5곳이 태안해경 단속반에 적발돼 조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등록 캠핑 야영장을 운영 중인 업체들은 “국립공원 지정 이전부터 운영해 왔는데, 이제 와서 국립공원이 지정되었으니 나가라고 하면 어떡하냐”며 한 목소리를 내고 있으나, 사실상 이전에도 지자체․공원관리청으로부터 몇 번의 단속을 받은 적이 있었고, 단속 이후에도 불법 배짱 영업을 지속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태안해경 관계자는 “등록을 하지 않고 영업하는 캠핑 야영장은 안전에 취약할 뿐 아니라 안전사고가 발생하더라도 보상을 받기가 어렵다”라며 주의를 촉구하는 한편, “불법영업으로 단속된 미등록 캠핑 야영장들에 대해서는 공유수면 불법 점․사용, 불법건축물 등의 혐의로 의법처리 예정”이라며, “국민 안전을 위해 단속활동을 지속해 나갈 방침”임을 천명했다.
이재수
태안반도
http://tanews.kr
 
 
 

스폰서 링크

 
기름유출의 악몽  http://tanews.kr
다시찾은 만리포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태안해경, ‘첫’ 명예 해양환경 감시원 모집
해양 기사목록 보기
 
  일반 주요기사
관공서와 앵무새 기자
소매점, 공병 회수 거부 '과태료 3백만원'
'문화원 9억원 쓰임' 의문점 제기
'앵무새'와 '청탁이' 때문에
태안군 정례브리핑, 문화원 임원끼리 '쿵짝'
현충일 전날 부어라 마셔라!
파도리 주민 "우리 지역 망신 당했다"
느닷없이 마이크 잡은 황해영 안면파출소장
 
 
주간 인기뉴스
‘로컬푸드 직거래 장터’ 열려
‘로컬푸드 직거래 장터’ 열려
태안군, 태양광 LED 건물번호판 ..
태안군, 발달장애인 특화사업장 ..
 
인기 포토뉴스
신진항 정박중인 선박 28척 화..
가세로 '도로 위 치적쌓기' 비..
천리포수목원, 식물관리도 온..
뚝 끊긴 건널목, 건너야 하나?
 
회사소개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부설 문화센터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독자투고
 

태안반도. 등록번호: 충남 아 00242호(등록일: 2014.9.24). 발행인,편집인:이재수[개인정보책임관리자], 청소년보호관리책임자: 명성식.
32141. (본사)충남 태안군 태안읍 독샘로 100 (동문리 448). Tel.041-675-1101. 제보 Email: grnews@naver.com
32164. (안면도 주재사무소)충남 태안군 안면읍 장터로 39-1(승언리 343).  Tel. 041-672-2295

Copyright(c)2021 태안반도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